로그인 | 포토/TV | 뉴스스크랩
정치 사회 경제 라이프 문화 오피니언 유통 미디어
 

 

다시 찾는 제주 3편- 안예진 학예연구팀장의 “미술 문화” Travel Story

이명기 대기자 | 승인 24-05-17 18:53 | 최종수정 24-05-20 10:54(편집국)

유용한 뉴스를 공유해보세요.

서귀포시 공립미술관은 서귀포시에 위치한 3곳인 이중섭미술관, 기당미술관, 소암기념관 전시회를 기획·개최하고 작품 또는 유물을 구입·수집·관리 한다.

안예진 학예연구팀장의 “미술 문화” Travel Story

학예연구원 직업이 생소하다. 학예연구사는 박물관이나 미술관에서 관람객을 위하여 전시회를 기획·개최하고 작품 또는 유물을 구입·수집·관리하는 업무를 담당하는 사람 또는 그 직업을 가리킨다.

각국 박물관과 미술관의 전시나 기획 등을 전문적으로 수행하는 학예 종사자를 가리키며 보통 학예사(學藝士) 또는 큐레이터(curator)라고 부르기도 한다. 예술 작품과 유물에 관한 전문적 지식은 물론, 전시 의도를 관람객들에게 잘 전달할 수 있도록 기획할 수 있는 창의성과 혁신적 사고가 요구되는 직종이다.

수행하는 직무에 따라 박물관학예사와 미술관학예사로 구분한다. 박물관학예사는 박물관에 보관하고 있는 각종 유물과 표본·사료·문헌들을 수집·정리·보존하고 전시회를 개최하는 준비를 하며 유물·유적 발굴 조사에 참여하기도 한다. 미술관학예사는 전시회의 주제를 결정하고 작가와 작품을 선정하며 미술관의 공간과 작품 수량, 주제와 효과적 관람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작품을 진열하는 업무를 수행한다.

제주도는 크고 작은 예술문화 전시실이 있다. 그만큼 프로, 일반 미술작가들이 작품전을 많이 전시하고 있다. 하지만 대도시에서 신진, 일반 미술작가들은 본인 고비용을 들여 전시관을 대여하고 있는 실정이다.

서귀포시 공립미술관에서는 일반 작가들에게 “이중섭 미술관 창작 스튜디오 갤러리”를 무료로 대관을 해주며 서귀포 일반, 신진 작가들의 작품 전시, 교류의 장소로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타,대도시 없는 모범적인 사례이다.


안예진 학예연구팀장 은 홍익대학교 대학원 예술기획전공(석사) 하였고 (경기도 시흥시청 문화예술과 /한국 수자원공사)학예연구사 로 근무 하였다. 

현재 서귀포시청 서귀포공립미술관 학예연구팀장으로 재직중이다.
     
서귀포공립미술관 3개 미술관(이중섭미술관, 기당미술관, 소암기념관) 공동기획전으로 올해는 ‘시점’이라는 단어가 가지는 다양한 의미를 각 미술관에서 초대된 총 7명의 작가와 작품들 기획, 전시를 준비 하였고, 이중섭 미술관 특별전(맑은 마음의 빛), (시대의 초상,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기당미술관(곷자왈 이야기) 테마로 기획, 전시를 총괄하여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끝으로 안예진 학예연구팀장은 관광객 분들에게 서귀포공립미술관 3개 미술관인(이중섭미술관, 기당미술관, 소암기념관)을 다양하게 관람할 수 있는 “Trio 전시 관람”(이중섭,기당,소암)을 권장하였다. 또한 3개의 전시관의 미술작품을 통해 삶이 건강하고 작은 행복의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본 대기자는 3편 끝으로 제주도 연재 기사를 마치려고 한다.
 
Copyrightⓒ한국미디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빛의 시어터 ‘베르메르부터 반 고흐까지, 네덜란드
거장들’전 24일 개막
다시 찾는 제주 2편-문효진 아티스트 만원의행복 storytelling
행사/이벤트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제주특별자치도 별이 흐르는 “청수리”마을공동체 반딧..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아시아나항공, 문화예술 진흥 ..
2024년 인천국제해양포럼(Incheon Inter..
한국민속촌, 경기아트센터 경기국악원과 문화·관광 ..
법무법인 집현전 이효재 변호사 통합자세의학회 학회 ..
 
최신 인기뉴스
한화그룹, 미국 필리 조선소 인수… 국내 기업 최초..
서울시자살예방센터 ‘자살예방 정책 학술 심포지엄’ ..
한국여성재단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사업’ 킥오프 미..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한국미디어일보 / 등록번호 : 서울,아02928 / 등록일자 : 2013년12월16일 / 제호 : 한국미디어일보 / 발행인 : 백소영,  편집인 : 백승판,  논설위원(대기자) : 이명기외  / 발행소(주소) : 서울시 중구 을지로99, 4층 402호 / 전화번호 : 1566-7187   FAX : 02-6499-718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소영 / 제주특별자치도 지국, 경상도ㆍ부산ㆍ울산 지국, 대전ㆍ충정ㆍ세종 지국, 전라도 지국

copyright(c)2024 한국미디어일보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